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 제3회 세계발명혁신대전 금상 수상
등록일 2017.06.12 조회수 347

 

 

 

내시경 수술 시 사용되는 ‘하이브리드 싱글 포트’ 발명한 성과 인정 받아

‘하이브리드 싱글 포트’ 사용하면 한번의 피부절개로 거의 모든 수술 가능해 회복 빠르고,
비용 저렴해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는 6월 4일(일) 서울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제3회 세계발명혁신대전 시상식’에서 내시경 수술에 사용되는 ‘하이브리드 싱글 포트(내시경 수술 시 단일 통로를 만드는 관)’를 발명해 금상을 수상했다.

이두연 교수가 개발한 ‘하이브리드 싱글 포트’는 내시경 수술과 개흉•개복 수술이 모두 가능한 내시경용 포트다. 기존 내시경용 포트는 사용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 포트가 사용되어야 하며, 여러 번의 피부절개가 필요하다. 또한 수술 중 돌발상황의 발생으로 보다 큰 수술로 전환하는 경우에는 크게 개복하거나 개흉을 했으나 ‘하이브리드 싱글포트’ 사용 시에는 그런 위험을 줄일 수 있다.

하이브리드 싱글 포트는 흉부외과뿐만 아니라 비뇨기과, 산부인과를 포함한 일반 외과 수술 시에도 사용이 가능하며 하나의 포트와 한번의 피부절개로 거의 모든 수술이 가능해 빠른 회복과 저렴한 비용으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

또한 이두연 교수는 지난 2016년 ‘제2회 세계발명혁신대전’에서 폐기능 저하를 방지하는 체형교정기를 발명하여 동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응급환자의 안전성을 고려한 플라스틱 흉부 배액병 등 환자의 안전과 관련된 발명품들을 만들며 꾸준한 발명 성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한국발명신문사와 아시아발명협회가 제정하여 진행하는 세계발명혁신대전(World Inventors Contest, WIC)은 세계 발명가들이 참가하는 국제발명대회로 창작 아이디어를 평가받고 혁신적인 발명 및 사업화를 통해 국가 산업발전 및 국가경쟁력의 초석을 찾기 위한 자리다.

한편, 차병원 종합연구원(원장 차광렬)은 연구특전교수의 선발 등 전문역량의 강화에 노력을 기울일 뿐 아니라 연구력 향상과 의료산업화로의 연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관련기사보기

 

[연합뉴스] 2017년 06월07일 [뉴시스] 2017년 06월07일 [국민일보] 2017년 06월07일
[의학신문] 2017년 06월07일 [의계신문] 2017년 06월07일 [메디칼트리뷴] 2017년 06월07일
[보건타임즈] 2017년 06월07일 [메디컬투데이] 2017년 06월07일 [브릿지경제] 2017년 06월07일
[시민프레스] 2017년 06월07일 [데일리메디] 2017년 06월07일 [e-헬스통신] 2017년 06월07일
[사이언스md] 2017년 06월07일 [메디팜스투데이] 2017년 06월07일 [라포르시안] 2017년 06월07일
[중부일보] 2017년 06월07일 [현대일보] 2017년 06월07일 [메디코파마] 2017년 06월07일
[경기신문] 2017년 06월07일 [산경일보] 2017년 06월07일 [수도권일보] 2017년 06월07일
[경인종합일보] 2017년 06월07일 [경기일보] 2017년 06월07일 [경기매일] 2017년 06월07일
[인천일보] 2017년 06월07일 [기호일보] 2017년 06월07일 [경인통신] 2017년 06월07일
[머니S] 2017년 06월07일 [메디컬헤럴드] 2017년 06월0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