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정밀의료검사실 개소
등록일 2017.07.05 조회수 710

 

 

 

NGS 검사로 유전체 염기서열 고속 분석이 가능해져 개인별 1:1 정밀 맞춤형 암치료 가능

분당 차병원, 시설•전문인력•장비 기준 충족해 보건복지부로부터 NGS 기반 유전자패널검사 기관 승인

유전체 기반의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으로 난치성 암 정복 실현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동익)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반의 검사장비를 도입해 "NGS 정밀의료검사실"을 개소했다.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란 유전체의 염기서열의 고속 분석 방법으로 기존의 단일 유전자 검사(Sanger sequencing)와 달리 많은 수의 유전자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해 단 한번에 처리해 분석한다. 따라서 개인별 암유전체 정보에 근거한 질병의 세부 진단과 맞춤형 치료제 선택, 위험도 평가 및 예후 예측 등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짧은 시간에 정확도 높은 다량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NGS 기반 유전자 패널검사는 시설, 전문인력, 장비 기준을 충족하여 보건복지부의 인증을 받은 의료기관에서만 시행할 수 있다. 복지부 승인을 받은 분당 차병원은 NGS 정밀의료검사실 운영을 통해 암유전체 정보 분석 및 임상 진단에 따른 개인별 맞춤형 치료방향을 결정하는데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암 진단 및 치료 영역에서 NGS 검사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같은 종류의 암이라도 유전자 변이 종류에 따라 예후나 항암제의 치료 효과가 다르므로 NGS 검사로 유전정보를 파악하고 맞춤형 항암제를 투여해 치료 효과는 높이고 부작용은 줄일 수 있다.

분당 차병원 김동익 병원장은 "이번 개소를 기반으로 유전체 정밀의료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NGS 정밀의료검사실을 통해 축적된 정보를 기반으로 환자 1:1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며, 난치성 암 정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는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차병원 종합연구원(원장 차광렬)은 2000년대 초반부터 줄기세포 치료가 인류 난치병 치료에 신기원을 열게 될 것이라 전망하고 그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힘을 쏟아왔다. 그 결과 수차례 세계적 논문의 발표와 수상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왔다. 또 연구특전교수의 선발 등 전문역량의 강화에 노력을 기울일 뿐 아니라 연구력 향상과 의료산업화로의 연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관련기사보기

 

[연합뉴스] 2017년 07월05일 [뉴시스] 2017년 07월05일 [뉴시스] 2017년 07월05일
[뉴스1] 2017년 07월05일 [한국경제TV] 2017년 07월05일 [서울경제] 2017년 07월05일
[조선일보] 2017년 07월05일 [의학신문] 2017년 07월05일 [의계신문] 2017년 07월05일
[의사신문] 2017년 07월05일 [보건뉴스] 2017년 07월05일 [KNS뉴스통신] 2017년 07월05일
[사이언스MD] 2017년 07월05일 [메디팜스투데이] 2017년 07월05일 [e-헬스통신] 2017년 07월05일
[브릿지경제] 2017년 07월05일 [이데일리] 2017년 07월05일 [시민프레스] 2017년 07월05일
[메디게이트뉴스] 2017년 07월05일 [e-의료정보] 2017년 07월05일 [닥터W] 2017년 07월05일
[메디컬투데이] 2017년 07월05일 [아주경제] 2017년 07월05일 [경인일보] 2017년 07월05일
[메디컬헤럴드] 2017년 07월05일 [머니투데이방송] 2017년 07월05일 [수도권일보] 2017년 07월05일
[경기매일] 2017년 07월05일 [인천일보] 2017년 07월05일 [성남일보] 2017년 07월05일
[소비자경제] 2017년 07월05일 [경기일보] 2017년 07월0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