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국내 최단기간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100례 돌파
등록일 2017.03.15 조회수 2666

 

 

 

소화기내과∙종양내과∙외과∙방사선종양학과 등 전문의가 모여 환자 맞춤형 치료계획 세워

다학제 통합진료, 치료 기간이 단축되고 환자의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

예후가 좋지 않은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통해 완치율 높일 것으로 기대

분당 차병원, 대장암∙위암∙폐암 등 각종 암환자들을 위한 다학제 통합진료도 함께 진행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이 국내 최단기간으로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를 100례 돌파했다고 밝혔다. 분당차병원이 지난 2016년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한 후 1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다학제 통합진료란 여러 분야의 전문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환자와 함께 최상의 진단 및 치료 계획을 결정하는 방법이다. 각 환자의 병에 따른 적절한 치료 방향이 한자리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치료 기간이 단축되며, 질환과 치료 과정에 대한 환자의 모든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췌담도암은 췌장과 담도 밑에서 종양이 자라나는 질환으로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구조적 특성상 수술이 어려워 환자의 10~15%만 수술이 가능할 정도다. 췌담도암 2기 이내 환자의 5년 생존율은 10년째 20~30%고, 3기는 8%, 4기는 2%에 불과하다. 이처럼 예후가 좋지 않은 췌담도암의 경우에는 여러 분야의 치료법을 병행하는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수술이 어려웠던 환자들도 수술 가능한 병기로 전환이 가능하며, 완치율도 높일 수 있다.

췌담도암 환자는 기본적인 혈액검사와 영상검사를 시행한 후, 검사 결과를 토대로 여러 교수진들이 해당 환자를 위한 통합진료를 준비한다. 환자는 코디네이터와 협의한 다학제 통합진료 일정에 맞춰 보호자와 함께 현재 환자의 상태와 여러 전문의들의 의견을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다. 물론 궁금한 사항들도 충분히 물어볼 수 있다. 이후 환자는 진료팀들과 협의하고 결정된 치료 방향에 따라 적절한 진료과로 배정되어 치료받게 되며, 주치의의 판단 또는 환자의 요청에 따라 언제든지 추가적인 다학제 통합진료를 받을 수 있다.

분당차병원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팀은 소화기내과(고광현, 권창일 교수), 종양내과(전홍재 교수), 외과 (최성훈 교수), 방사선종양학과(신현수, 김미선 교수), 영상의학과(김대중 교수) 등의 전문의로 구성되어 있다.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팀을 이끌고 있는 소화기내과 고광현 교수는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수술이 어려운 췌담도암 환자들도 수술이 가능한 병기로의 전환이 가능하며, 완치율도 높일 수 있다"며 "실제로 다학제 통합진료에 대한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는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가장 권위 있는 미국 암치료 가이드라인인 NCCN에서는 췌담도암 치료율과 완치율을 높이기 위한 치료 방향 결정을 여러 진료과 전문의들이 함께 모여 결정하는 다학제 진료를 하도록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 우리나라 또한 암환자들의 치료 수준을 높이기 위해 국가적으로도 강력히 권고하고 있는 진료방법이지만, 바쁜 의료진들의 시간과 많은 노력이 필요한 관계로 실제 의료 현장에서 활발히 시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췌담도암 뿐 아니라 대장암, 유방암, 위암, 폐암, 간암에서도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향후 여성암병원, 소화기병센터 등 전문병원 및 센터로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보기

 

[뉴시스] 2017년 03월15일 [뉴시스] 2017년 03월15일 [한국경제tv] 2017년 03월15일
[조선일보] 2017년 03월15일 [의사신문] 2017년 03월15일 [의학신문] 2017년 03월15일
[의계신문] 2017년 03월15일 [아크로팬] 2017년 03월15일 [메디칼트리뷴] 2017년 03월15일
[kns통신] 2017년 03월15일 [이데일리] 2017년 03월15일 [메디파나뉴스] 2017년 03월15일
[수도권일보사] 2017년 03월15일 [경기매일] 2017년 03월15일 [의약뉴스] 2017년 03월15일
[메디팜스투데이] 2017년 03월15일 [의료일보] 2017년 03월15일 [보건뉴스] 2017년 03월15일
[아주경제] 2017년 03월15일 [e-헬스통신] 2017년 03월15일 [라포르시안] 2017년 03월15일
[닥터w] 2017년 03월15일 [e-의료정보] 2017년 03월15일 [메디컬투데이] 2017년 03월15일
[산경일보] 2017년 03월15일 [경인종합일보] 2017년 03월15일 [인천일보] 2017년 03월15일
[시민프레스] 2017년 03월15일 [일간스포츠] 2017년 03월15일 [경기일보] 2017년 03월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