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난임 환자 병원 찾는 시기 너무 늦다
등록일 2019.01.21 조회수 229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난임 환자 병원 찾는 시기 너무 늦다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2018년 환자 1,127명 분석 결과 환자 평균 첫 병원 내원 시기 3.17년

2명 중 1명 3년 지나 병원 찾아, 1년 내 병원 찾는 사람 7.4% 불과

30세 이하 피임하지 않는 부부 1년 내, 35세 이상 6개월 내 내원해야

내원 시기 1~2년 앞당기면 임신 성공률도 10~20% 높아져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가 2018년 1,127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난임 환자 2명 중 1명은 3년이 지나 병원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내 병원을 찾는 사람은 7.4%(86명)에 불과했고, 5년이 넘어 병원을 찾는 사람도 21%(237명)로 나타났다. 병원을 찾기까지 걸린 평균기간은 3.17년 이었다.

일반적으로 피임하지 않고 정상적인 부부 관계를 가지는데 1년 내 아이가 생기지 않을 경우 병원을 찾을 것을 권하고 있지만, 병원을 방문하는 시기는 1년을 훨씬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권황 소장은 “결혼 연령 자체가 늦어지고 있는데다 난임센터를 찾는 시기가 늦어지다 보니 난임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본인이 젊고 건강하니 아이가 생기겠지하며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난임의 경우 여성의 나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여성의 나이가 35세 이하인 경우에는 1년 내, 35세 이상에서는 정상적인 부부 생활을 하는데도 6개월 내 임신이 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난임, 여성의 나이와 밀접해 빠른 진단과 치료가 난임 기간 줄이는데 도움
나이 많아질수록 난임 요인 증가하고 시험관 아기 실패률도 높아
난임은 여성의 나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여성의 나이 35세부터는 가임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44세경이면 대체로 가임력이 소멸한다. 특히, 35세 이상은 난자수가 많고 정상적인 생리주기를 보여도 난자가 나이 듦에 따라 노화되어 난자의 염색체 이상이 늘어난다. 즉, 나이가 들수록 난자의 염색체 이상 비율 증가와 난자 수 감소로 인해 가임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각종 부인과 질환도 증가하게 된다. 난관 질환(난관수종, 협착), 자궁질환(근종, 선근증), 자궁내막증 등의 발생빈도가 연령에 따라 증가한다. 뿐만 아니라 시험관 아기 성공률도 나이가 증가할수록 난자 질의 저하에 따른 착상 실패로 성공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난임센터 김지향 교수는 “평균적으로 병원 내원 시기를 1~2년 앞당기면 임신률이 10~20% 정도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난자의 양이 적거나 질이 떨어지는 환자들을 위해 난임 기술도 진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난임 기간을 줄이고 치료를 앞당기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한살이라도 젊을 때 치료받고 임신하는 것이다. 건강하다고 본인 스스로 자가 진단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간단한 검사라도 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내원시기 환자수 비율
질환 발생위험 증가 7% 11%
1년 미만 86 7.4%
1~2년 244 21.7%
2~3년 268 23.8%
3~4년 187 16.6%
4~5년 108 9.6%
5년 이상 237 21%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권황 소장이 시험관 아기 시술을 하고 있다.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김지향 교수가 난임 환자 진료를 보고 있다.
   


 

관련기사보기

 

[중앙일보] 2019년 01월 19일
[뉴시스] 2019년 01월 21일 [매일경제] 2019년 01월 20일 [한국경제] 2019년 01월 20일
[서울경제] 2019년 01월 20일 [국민일보 ] 2019년 01월 22일 [MBN] 2019년 01월 20일
[시민프레스]2019년 01월 20일 [이데일리]2019년 01월 21일 [팍스넷] 2019년 01월 21일
[내일신문]2019년 01월 21일 [산경일보]2019년 01월 20일 [경인일보] 2019년 01월 20일
[경기매일]2019년 01월 20일 [경기일보]2019년 01월 20일 [전국매일신문 ] 2019년 01월 22일
[라포르시안]2019년 01월 20일 [데일리메디]2019년 01월 20일 [메디컬투데이 ] 2019년 01월 20일
[보건신문]2019년 01월 20일 [메디팜스투데이]2019년 01월 20일 [한국의약통신 ] 2019년 01월 22일
[메디컬헤럴드]2019년 01월 21일 [헬스코리아뉴스]2019년 01월 21일 [병원신문 ] 2019년 01월 21일
[이헬스통신]2019년 01월 21일 [의사신문]2019년 01월 21일 [의계신문]2019년 01월 21일
[일간보사]2019년 01월 21일 [e의료정보]2019년 01월 21일 [후생신보]2019년 01월 22일
[코메디닷컴]2019년 01월 22일 [현대건강신문]2019년 01월 22일 [청년의사]2019년 01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