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시작

알레르기 질환은 주위환경의 변화로 인해 현대에 많이 증가하는 질환입니다. 대기오염, 식품공해, 과잉보호 등이 그 증가의 원인으로 작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은 성장발육, 학습부진 등의 영향을 미치므로 적극적으로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으로 대표적인 것이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성 피부염을 들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

알레르기성 비염은 우리 몸과 맞지 않는 물질이 숨을 쉴 때 들어오면 예민해져 있는 코 점막이 과민반응을 일으켜서 발생하며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키는 물질로 널리 알려진 것은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동물의 털, 곰팡이류 등이 있습니다. 갑자기 재채기가 나오면서 콧물이 계속 나오고 코가 막혀 답답해지는 세 가지 증상을 주 증상으로 하며 이외에도 눈이나 코, 입천장이 가렵기도 하고 눈물이 많아지거나 목에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겨울에 가장 심하며 봄과 가을 등 환절기에 증상이 악화되는 경향을 보입니다. 하루 중에는 저녁 밤에 잘 때 그리고 아침에 일어날 때 주로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것은 온도가 떨어지는 시간과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한의학에서 분체에 해당하는 질환으로 인체의 정기가 허약해져서 면역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나타난다고 봅니다. 코는 폐의 상태를 외적으로 나타내므로 폐가 허할 때나 또 비의 양기가 부족하면 인체의 저항력이 떨어지거나 또 신의 기운이 부족하면 타고난 면역력이 떨어지므로 분체가 발생한다고 보았습니다.
치료는 알레르기성 비염은 전신적인 상태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단순히 질환을 코에만 국한시켜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체질을 중시하면서 기타 합병증 여부를 살펴 동시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알레르기성 질환은 저항력 약화로 인한 경우가 많으므로 신체기능을 증가시키고 또 근본적인 치료를 하는 한방치료가 재발의 가능성도 줄여 우수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천식

한의학에서 ‘효천’이라고 부르는 천식은 기관지가 여러 가지 자극 즉,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어떤 물질이나 감기, 호흡기 감염 및 기타의 자극 등에 대하여 선천적 또는 후천적으로 과민한 반응을 보일 경우 발생합니다. 어린이 천식은 어느 연령에서나 발병하지만 80-90% 이상은 대부분 4-5세 이전에 나타나며 유전성이 강합니다. 조기에 발견해서 체질을 개선해 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입니다.

호흡곤란, 기침, 천명이 3대 증상으로 숨쉬기가 어려워 숨쉴 때마다 헐떡거리고, 기침을 하며, 가랑가랑 또는 쌕쌕거리는 소리가 가슴에서 나는 천명증상이 나타납니다. 주로 한밤중이나 새벽 또는 이른 아침에 심하고, 오후에는 멀쩡한 경우도 많습니다.

천식의 치표는 발작기에는 폐를 따뜻하게 하고 비위의 기능을 강화시켜 병에 대한 저항력을 기르며 신의기운을 보하여 타고난 면역력을 길러주는 치료를 합니다. 밖으로 나타난 증상을 치료할 뿐 아니라 근본치료를 하여 면역능력을 키워 외부환경에 강한 체질을 만들어 줍니다.

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은 흔히 태열이라고 하면 생후 2개월부터 나타나기 시작하는 만성피부질환으로서 피부건조증 및 가려움증이 주증상입니다. 본 질환은 사춘기와 성인에게도 지속될 수 있으며 다른 합병증 즉 천식이나 알레르기성 비염같은 다른 알레르기성 질환과도 동반될 수 있고 한의학에선 내선의 개념과 유사합니다.

가장 주된 증상은 가려움증입니다. 가려워서 긁게 되면 습진성으로 변하고 이러한 변화가 피부의 가려움증을 악화시켜 합병증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차분히 공부할 수 없는 어린이도 있습니다. 긁으면 그 자리에 코끼리 피부처럼 되어(태선화) 더욱 더 가려워 지는 악순환이 일어납니다. 크게 유아형, 소아형, 성인형으로 구분합니다.

유아형은 흔히 “태열”이라고 알고 있는 것으로 생후 2-4개월에 나타납니다. 전체 유아의 1-3%에서 나타나며 얼굴, 머리 등에 붉은 반점으로 시작되어 물집, 딱지 등이 생겨 전신으로 퍼지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유아형은 2세경에 사라집니다. 그래서 예전부터 태열은 아이가 커서 땅을 딛게 되면 없어진다는 말이 생겼습니다.

소아형은 4세에서 10세의 소아에게 발생하며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이 심해집니다. 얼굴, 목, 팔꿈치 안쪽, 무릎 뒤쪽 등에 잘 생기며 피부를 계속 긁어 피부가 가죽처럼 두꺼워지기도 합니다.

성인형은 12세 이후에서 나타나며, 천식 및 알레르기성 비염을 잘 동반합니다. 피부의 건조정도가 심하며 가려움증도 더욱 심하게 됩니다. 정신적인 요인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항상 보습제를 이용하여 수분을 유지시키고 손을 자주 씻거나 목욕을 자주 하고 때를 미는 행동 같은 것은 피해야 합니다. 피부에 나타나는 알레르기성 반응이므로 식생활에 주의하여야 합니다. 한의학에서는 가려움증은 풍열에 의한 것으로 보고 열을 식히고 풍사를 제거하는 치료를 많이 합니다. 또 아토피성 피부염도 알레르기에 의한 질환으로 보고 비위를 튼튼히 하고 장을 정화해주는 치료를 하여 알레르기성 체질을 개선시키는 보다 근본적인 치료를 하여 우수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