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시작

진료과/의료진찾기

Home > 진료과/센터 > 진료과/의료진찾기 > 센터 > 척추센터/통증센터
허리디스크
흔히 디스크라고 하지만 정확하게는 추간반전위, 추간반탈출증, 수핵탈출증이라고 합니다. 척추와 척추 사이에 있는 추간반 가장자리에 균열이 일어나 추간반 내용물이 쏟아져 나와 신경을 압박합니다. 요통과 함께 다리로 내려가 종아리 또는 허벅지가 아픈 방사통을 일으킵니다. 특징적으로 누워서 무릎을 뻗은 상태로 다리를 들어 올릴 때 허리 및 엉덩이에서 발 끝으로 방사되는 심한 통증이 있습니다. 컴퓨터단층촬영, 척수조영술, 자기공명영상검사, 근전도 등으로 진단합니다. 한 달 이상의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한고 통증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는 통증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수술을 받는 것이 좋으며 소대변장애, 성기능장애, 무릎, 발목, 엄지발가락의 마비증세가 있는 경우에는 응급 수술이 필요합니다.



목디스크
목디스크는 허리디스크와 마찬가지로 추간반 내용물이 쏟아져 나와 팔로 가는 신경을 압박하여 목이 아프고, 어깨나 팔이 저리고 당기는 증상을 유발합니다. 목디스크는 체질적인 원인과 함께 반복적으로 나쁜 자세를 유지하거나, 목 주변을 지지하고 있는 근육의 근력과 유연성의 저하로 디스크에 생화학적, 형태학적 변화가 생겨 일어납니다. 목디스크는 대부분 척추주사요법, 물리치료, 운동 치료 및 약물치료로 호전되나, 한 달 이상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효과가 없을 경우에는 수술을 합니다. 수술은 전방으로 접근하여 탈출된 추간판과 뾰족해진 뼈를 제거하고 ‘추체간 유합술’을 시행합니다. 최근에는 경추의 움직임을 보존하기 위해 인공디스크 삽입술을 시행합니다.




척수병증
척추 안에는 등골이라고도 하는 척수가 있습니다. 척수가 서서히 압박되면 척수의 기능이 저하되어 걸음걸이가 휘청거리게 되고 소변과 대변 보는 힘이 약해지게 됩니다. 증상이 중풍과 비슷하여 신경과를 찾았다가 뒤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흔합니다. 척수병증은 대개 심한 경추관협착증, 후종인대골화증, 퇴행성 척추증과 동반되어 발생합니다. 후종인대골화증은 특징적으로 한국인에게 흔합니다. 오래동안 내버려 두는 경우 수술을 하더라도 회복되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시기를 놓지지 않아야 합니다. 척수병증은 경추와 흉추 및 위쪽 요추에 일어나는 질환이며 아래 요추에는 척수가 없으므로 발생하지 않습니다.



척추협착증
척추의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주관, 신경근관, 추간공 등이 좁아져 신경이 압박되는 병입니다. 얼마 동안 걸으면 하지의 통증과 저림 때문에 구부리고 앉아 있다가 통증과 저림이 감소되면 다시 걷는 것을 반복하는 신경성 간헐적 파행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선천성, 퇴행성, 혼합형 (선천성, 퇴행성, 디스크 등의 혼합), 척추분리 또는 전방전위성, 외상성, 수술후성으로 분류합니다. 단순방사선 검사, 굽혔다 폈다하면서 촬영하는 동적 방사선 검사, 척수조영술, 전산화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검사가 진단에 이용됩니다. 보존적 치료가 우선이며 보존적 치료에 실패한 경우, 마미증후군(배뇨, 배변, 성기능의 마비)이 발생한 경우, 심한 말초신경 증상 및 근력 약화가 발생한 경우, 심한 신경성 파행으로 인한 일상생활 장애가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을 하여야 합니다.



척추전방전위증
척추 전방전위증이란 위의 척추체가 전방으로 미끄러진 것입니다. 대개 서서히 진행하며 요통, 하지 방사통, 근력 약화, 감각 둔화, 보행 이상, 자세 변화 등의 다양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퇴행성으로 척추인대가 약화되어 일어나는 경우, 선천적으로 척추협부가 길어서 발생하는 경우, 수술 후 후관절의 약화로 일어나는 경우, 척추분리증과 동반된 경우가 있습니다. 증상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았다면 침상안정, 휴식, 약물치료, 복부근육 및 허리근육 강화운동 등의 보존적 치료가 우선입니다.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보존적 치료에 실패하였거나, 소아에서 전위가 1 / 3 이상일 때, 소아에서 처음 진단시 50% 이상 전위하였을 때, 성인에서 디스크가 동반된 경우, 성인에서 진행성 요추 전방전위증, 퇴행성 변화로 인한 척추 협착증 등이 발생한 때입니다.



척추변형
척추가 옆으로 휘는 측만증과 앞으로 굽는 등굽음증(후만증)이 있습니다. 성장과 관련되어 발생하는 경우와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젊은 사람은 측만증이 흔하며 중장년에게는 후만증이 흔합니다. 일차적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악화되는 경우가 흔하여 그 원인을 제거하고 기형이 심한 경우 교정술을 시행하여야합니다. 일반적으로 40도 이상의 변형이 있는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야 합니다. 요통이 흔한 증상이며 미용상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호흡 곤란, 장기 손상이 발생할 정도 악화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척추외상
교통사고나 산재사고로 척추가 골절되고 척수 손상이 발생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척추 골절이나 척수 손상은 위급한 상태인 경우가 많습니다. 척추골절은 경추 및 흉요추 이환부에 흔합니다. 골절되어 척추가 변형되거나 어긋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척추 골절이나 척수 손상이라 하더라도 모두 응급수술을 시행하는 것은 아니며 환자의 상태를 보고 결정하게 됩니다. 최근에는 척수 손상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를 활발히 연구하고 있습니다. 척추 골절을 고정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척추고정장치가 사용됩니다.



척추종양
척추종양에는 뼈에 생기는 종양과 척수에 생기는 종양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뼈에 생긴 척추종양은 다른 암에서 전이되는 경우가 가장 흔하며 한 두 군 데 정도에 국한되어 있다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거나 방사선 수술을 하게 됩니다. 분당차병원에는 첨단 방사선 수술 장비인 노발리스가 있어 치료가 쉽고 편합니다. 척수에 생긴 종양은 수술적 치료가 원칙입니다. 그러나 척수에 너무 깊이 스며 들어 있거나 너무 위험한 부위라면 방사선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척수 종양중 가장 흔한 신경초종은 쉽게 잘 제거되며 수술 후 예후도 양호합니다.



골다공증성 압박 골절
뼈의 골기질이 감소되어 요통과 척추 골절이 발생합니다. 대부분 폐경기 이후나 노인층에 발생하며 요통 및 배부 통증, 키의 감소, 척추 변형, 옆구리 및 아랫배 통증 등의 다양한 증상을 호소합니다. 사소한 외상으로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합니다. 단순 방사선 검사와 골밀도 검사 등을 통하여 골의 치밀도를 확인 할 수 있고 압박골절이 발생한 경우에는 최근에 생긴 골절인지 확인하기 위하여 전신골주사검사나 자기공명영상검사를 시행해야합니다. 약물 복용을 위해서는 1년에 한 번 골밀도 검사를 꼭 받아야 합니다. 최근에는 골 시멘트를 골절된 척추체에 주입하여 굳히는 척추체 성형술이 소개되어 좋은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척추 수술이 필요한 네 가지 경우
1. 탈출된 추간반의 양이 매우 많아서 마미총 증후군 (馬尾總 症候群) 이 발생한 경우
2. 무릎 또는 발목의 마비 증세가 생긴 경우
3. 일정 기간의 보존적 치료 요법에도 불구하고 방사통이 지속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