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전국 응급의료기관 평가 4년 연속 ‘최고등급(A)’ 획득
등록일 2021.01.15 조회수 1005
첨부파일

분당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전국 응급의료기관 평가 4년 연속 ‘최고등급(A)’ 획득


  • 보건복지부 전국 405개 평가기관 중 3개 영역, 6개 지표에서 모두 1등급 받아 A등급 획득
  • 분당차병원 재난거점병원으로서 응급의료지원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0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권역응급의료센터 38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25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37개소 등 총 405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운영에 대한 평가로 진행됐다.

평가 결과 분당차병원은 시설, 인력, 장비 등 법정 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하는 필수영역을 비롯해 안전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 3개 영역 총 6개 지표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분당차병원 김재화 병원장은 “분당차병원은 앞으로도 권역 내의 응급의료기관과 보건소, 소방서 등 관련 기관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에서 응급환자 치료는 물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보다 체계적인 재난대응체계를 갖추고 누구나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분당차병원은 지난 2016년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었으며 중증 응급환자의 최종 치료기관이자 재난 거점 병원으로서 응급의학 전문의가 24시간 상주해 중증 응급환자를 직접 진료, 365일 24시간 응급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서울, 경기 최초로 국내 유일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소아응급의료센터로 동시 지정되어 소아 환자를 위한 연령별 의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응급 전담의가 24시간 상주하여 진료하며 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비롯해 대형 재난과 재해 발생 시 응급의료를 지원하고 지역 협력 의료기관에 대한 교육과 훈련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