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 차여성병원 부인암센터 환자 보호자 제1회 대한부인종양학회 부인암 수기 공모전 대상 수상
등록일 2021.08.02 조회수 298
첨부파일

분당 차여성병원 부인암센터 환자 보호자
제1회 대한부인종양학회 부인암 수기 공모전 대상 수상


  • 자궁경부암 3기 판정받고 이겨낸 부인의 투병 스토리 담아
  • 김씨 “현재 투병 중인 부인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길”

성광의료재단 분당 차여성병원(원장 이상혁) 부인암센터 환자 보호자인 김성종씨(62세, 경기 성남)가 제1회 대한부인종양학회 부인암 수기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공모에서 김씨는 ‘아내의 눈물’이란 제목으로 보호자 입장에서 느낀 치료 과정에서의 소중하고 애틋한 가족애와 의료진에 대한 믿음을 글에 담았다.

부인 조순화씨(60세)는 2017년 5월 하혈로 응급실을 찾아 자궁경부암 3기 진단을 받았다. 자궁경부암이 진행되며 방광파열, 간 전이, 복강 내 감염 등 생명이 위독한 위기 상황을 여러 차례 넘기고, 남편 김성종씨의 지극정성으로 5년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면역항암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간 전이는 모두 사라졌고, 부분 골반절제술로 방광에 파고든 종양도 거의 사라진 상태다. 현재까지 재발 징후 없이 42차의 면역항암제 주사를 맞고 있다. 김씨는 ‘기적’과 같은 아내의 투병 과정과 가족과 같이 치료해주는 부인암센터 최민철 교수와 간호사 등 분당 차여성병원 의료진들에게 가슴 가득히 쌓아둔 감사의 마음을 글로 담아냈다.

김성종씨는 “가족들이 매 순간 마음의 준비를 하고 물건을 미리 버렸을 정도로 중환자실을 많이 찾았다”며 “암 투병 중 방광파열, 골반절제술, 담낭절제술까지 겪는 힘든 상황에서 이렇게 건강하게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기적”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전국의 수많은 부인암 환자와 보호자들이 희망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치의인 부인암센터 최민철 교수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치료를 견뎌낸 환자와 보호자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현재도 장 마비로 고생하고 계시지만 이 또한 극복하시리라 믿고 있다”며 ”앞으로 5년, 10년 뒤에도 건강히 건재하셔서, 투병 중인 부인암 환자 분들께 희망이 되실 수 있도록 저 또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분당 차여성병원 부인암센터 최민철 교수(사진 오른쪽)와 김성종ㆍ조순화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