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전홍재·김찬 교수 BRIC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등재
등록일 2020.12.22 조회수 633
첨부파일

분당차병원 전홍재·김찬 교수
BRIC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등재


  • 3년간 4회에 걸쳐 한국을 빛낸 사람들로 등재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 면역항암 임상연구자로 인정 받아 /3년간 4회 등재된 연구자 1% 불과
  • 면역치료 후 간암 급성진행 현상 규명, 대장암 복막전이 면역항암치료법 개발 등 연구성과 지속적으로 발표
  • 차병원그룹 의과학자 양성프로그램 연구특전교수의 성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암센터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김찬 교수가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Biological Research Information Center)가 주관하는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 선정됐다. 면역항암치료 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전홍재, 김찬 교수는 새로운 면역항암치료법 개발 관련 연구 통해 2018년부터 총 4회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 등재됐다. 최근 3년간 4회 이상 등재된 연구자는 1%에 불과하다.

BRIC은 우리나라 생명과학 연구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사이트다. BRIC에서 등재하는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은 엄격한 기준에 따라 해외 주요 학술지에 게재된 한국 과학자들의 우수한 논문을 소개하고 사기 진작에 일조하고 있으며, 2002년부터 운영을 시작한 이래 소개한 국내 과학자들은 9000여 명에 달한다.

최근 분당차병원 김찬, 전홍재 교수팀은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김창우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항암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를 병용 투입해 면역항암제 효과를 강화하고 대장암의 복막전이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의 효과를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국제 면역항암치료학회(SITC)의 공식학술지인 종양면역치료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IF 10.252)에 게재됐다. 또한 지난 2018년에는 "항암 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요법으로 신장암에서 면역치료제 효과를 극대화’하는 연구로 미국 암학회(AACR)의 대표 학술지인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 3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 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세계 최초 면역치료 후 간암 급성진행 현상 규명을 저널 오브 헤파톨로지(Journal of Hepatology)에 발표하는 등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발표하고,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신약 초기 임상시험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2015년 차병원그룹 연구특전교수로 선발돼 분당차병원에 합류한 전홍재, 김찬 교수는 연구뿐 아니라 환자 진료에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전홍재 교수는 “면역항암치료는 지속적으로 신약이 쏟아져 나오는데, 이것이 암환자의 치료와 직결 되므로 연구와 임상 진료를 떼어놓고 생각 할 수 없다”며 “지속적인 연구와 진료로 암극복에 기여 할 수 있는 의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찬 교수는 “최근 암치료에 신약이 많아지면서 약을 잘 알지 못하면 환자 치료가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며 “지속적인 신약 연구를 통해 치료제 개발 기여는 물론 다학제 진료를 통해 신약 정보를 의료진과 공유하여 환자 치료 성적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병원그룹은 2008년부터 의과학자를 양성을 위해 연구특전교수를 임용하고 있으며 차바이오컴플렉스에 개인 연구실을 비롯해 실험 시설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임상분야 연구 1년, 가족 동반 해외 선진 의료연구기관 연수 2년 등 총 3년의 파격적인 연구 지원을 통해 전문역량 강화뿐 아니라 연구력 향상, 신의료기술 개발 등에 앞장서며 미래의학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김찬 교수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