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

병원소식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앙코르서울 2022 ‘심혈관 중재술’ 공개 시연
2022.10.10
조회수 4042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앙코르서울 2022 ‘심혈관 중재술’ 공개 시연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심장내과 장양수ㆍ문재연ㆍ김상훈ㆍ강세훈 교수팀은 지난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된 ‘앙코르서울 2022(ENCORE SEOUL: Endovascular & Coronary Revascularization in Seoul)’에서 ‘EVAR(경피적 스텐트 그라프트 삽입술)’과 ‘PTA(경피적 혈관성형술)’ 시술을 공개 시연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앙코르서울은 미국, 프랑스, 일본, 홍콩 등 전 세계 18개국 글로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 학회로, 프레젠테이션, 워크숍, 라이브 시연 등을 통해 최신 의료 기법과 정보를 공유하는 세계적인 학회이다.

분당차병원 심도자실에서 진행한 EVAR, PTA 시술은 복부 내 가장 큰 혈관인 대동맥의 벽이 여러 원인으로 약해져 직경이 늘어나는 복부대동맥류(Abdominal Aortic Aneurysm, AAA) 치료로 대퇴동맥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 위치에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이다. 이 시술은 수술적 치료에 비해 합병증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으며, 시술 다음날부터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이번 시술을 집도한 심장내과 문재연 교수는 “세계적 심혈관 중재 시술 학회에서 분당차병원 심혈관 분야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전 세계 의료진에게 소개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라이브 시연으로 소개한 EVAR, PTA 시술 노하우가 심혈관 치료 기술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으로 말초혈관중재시술, 부정맥시술 등 심혈관중재술 뿐만 아니라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TAVI)을 도입해 경기남부지역 심혈관 질환의 진료 및 연구에 선두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

참고자료

(사진 오른쪽 두 번째부터)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문재연, 김상훈 교수가 EVAR 시술을 시연하고 있다.

참고자료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문재연, 강세훈 교수가 PTA 시술을 시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