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

응급의학과

분당차병원, '응급의료순환 당직제'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2015.11.25
조회수 2242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응급의료센터(센터장 김옥준)은 경기도 지역 응급의료체계의 구축과 응급의료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점을 인정받아 지난 11월 20일(금) 서울 중구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진행된 '제11회 응급의료전진대회'에서 응급의료 유공자 부문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전국 응급의료전진대회는 응급의료 발전을 위한 화합과 교류의 행사로, 응급 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위해 노력하고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의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한 응급의료 종사자와 단체에게 표창 및 격려하는 자리다.  
 

분당차병원은 1995년 개원 이래 안전하고 신속한 응급의료 서비스를 통해 경기도 응급의료의 발전에 기여하고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책임져왔다. 특히, 야간?휴일 응급의료순환 당직제 사업 우수기관 선정, 직접의료지도 체계의 도입 등 경기도 내 응급질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먼저, 야간?휴일 응급의료순환 당직제를 통해 응급의료 취약 시간대에도 응급질환의 즉시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이를 위해 야간 및 휴일에 발생하는 중증 응급수술/시술 및 기피 질환을 적극 수용하고자 원내 전산시스템을 이용한 환자 알림서비스, 24시간 응급의학과 주치의 제도를 통한 환자관리, 마취통증의학과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한 응급수술 관리 등의 응급의료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119 구급대원의 현장 처치능력의 제고와 환자 안전성 확보를 위하여 응급의학과 의사들이 무선통신망을 활용하여 현장 및 이송 과정에서 의학적 지식을 전수하고 의료적 판단을 조언하는 직접의료지도 체계를 2013년 경기도 최초로 도입하였다.
 

분당차병원 응급의료센터장 김옥준 교수는 "앞으로도 지역센터로서 체계적인 응급의료 시스템의 운영과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 119구급대 등 관련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경기도 지역 응급의료체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는데 힘쓰겠다" 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